이데일리 캠페인 뉴스
은행 6개월짜리 예금금리가 1년짜리보다 높네
등록일2023.10.25 05:40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예·적금 상품 금리가 최근 많이 오른 가운데 일부 시중은행 정기예금 6개월 만기 금리가 1년 만기 예금 금리를 추월했다.

[이데일리 김일환 기자]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의 ‘KB Star 정기예금’의 6개월 만기 금리는 지난 2일부터 연 4.08%(최고 우대금리 기준)로 1년 만기 금리(연 4.05%)보다 높아졌다. NH농협은행의 ‘NH왈츠회전예금 II’, ‘NH올원e예금’ 정기예금도 6개월 만기 금리가 전날부터 연 4.05%로 올라 1년 만기 금리(연 3.95%)를 추월했다.

신한은행의 ‘쏠편한 정기예금’, 하나은행의 ‘하나의 정기예금’ 6개월 만기 최고 금리도 각 연 4.05%, 연 4%로 1년 만기 금리와 차이가 없다. 인터넷 은행인 케이뱅크 역시 지난 16일 ‘코드K’ 정기예금 금리를 조정하며 6개월 만기 금리를 0.1%포인트 올려 1년 만기 금리(연 4%)와 수준을 맞췄다.

일반적으로 예금은 만기가 길수록 장기간 돈이 묶이는 위험을 감수하는 것이기 때문에 금리가 높다. 다만 이미 장기적으론 금리가 내려갈 것이라는 전망에 1년짜리 예금 금리가 2·3년 만기 예금 금리를 넘어선지 오래다.

여기에 6개월 예금 금리가 1년 만기 상품보다 더 높아진 것은 ‘레고랜드 사태’와 관련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은행들은 작년 9월 레고랜드 사태가 터지고 은행채 발행이 어려워지자, 연 4~5%대 고금리 예금 상품을 앞다퉈 출시했었다. 하반기 만기 1년 상품의 만기가 본격적으로 돌아오면서 은행들은 슬금슬금 금리를 올리고 있는데, 내년에는 올해와 같은 수신 환경이 되지 않도록 만기를 분산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4분기 고금리로 예금을 유치했는데 만기가 4분기에 쏟아지다 보니 이런(수신 금리가 치솟는) 상황이 됐다”며 “이 시점에서 또 1년으로 다 조달하면 내년에 (같은 상황이) 반복되기 때문에 이를 막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은행들이 자금 조달 포트폴리오 관리 차원에서 만기를 의도적으로 분산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6개월물 금융채 금리가 오른 영향도 있다. NH농협은행 관계자는 “최근 6개월물 금융채 금리 상승 등 시장 금리 상황을 고려해 은행별 자금 조달 상황에 따라 (만기별 금리가) 조정될 수 있다”고 했다.

이런 6개월 미만의 단기 고금리 예금은 불안한 금리 상승기에 돈을 잠깐 넣어두기 좋아 ‘예금족’들의 관심사이기도 하다. 만기가 1년 이상으로 길 경우 가입하고 나서 금리가 더 오르면 돈이 묶여 손해를 볼 수 있어서다. 물론 ‘파킹 통장’처럼 수시로 돈을 뺄 수는 없지만, 최근엔 3개월 이하로 비교적 짧은 만기임에도 괜찮은 금리를 주는 상품들도 나왔다.

6개월 만기 금리를 높인 ‘KB Star 정기예금’, ‘NH올원e예금’ ‘코드K’ 정기예금의 3개월 만기 금리는 각 연 3.65%, 연 3.75%, 연 3.8%로 높은 편인 데다 1금융권 상품인 만큼 안정적이라 1억원 이상 뭉칫돈을 ‘짧고 굵게’ 굴릴 때 고려할 만하다. 가입 한도가 ‘KB Star 정기예금’은 100만원 이상, ‘NH올원e예금’은 10만에서 10억원 이하, ‘코드K’는 100만원 이상이다.

목록